자유주의연대 ‘선진화 오적 퇴출 신호탄’ 발사

▲ 지난 11월 민노총 주도로 울산에서 열린 反FTA 시위 ⓒ연합

지난달 불법 파업 및 폭력시위를 벌인 민주노총 지도부가 업무방해 및 폭력행위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등으로 고발됐다.

자유주의연대는 19일 11월 이후 45차례에 걸쳐 진행된 총파업 및 폭력시위를 주도한 민노총 조준호 위원장 등 9명을 상대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번 고발은 자유주의연대가 진행하는 선진화 오적(五賊) 퇴출운동의 출발을 의미한다. 자유주의연대는 지난 5일 선진화 오적(전교조·민노총·한총련·통일연대 등)과 허위지식인 4인방(강만길·백낙청·리영희·한완상 교수)을 지목, 이들에 대한 퇴출운동을 선언한 바 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피고발인들은 민노총이 벌이고 있는 최근의 불법파업을 공모·공동하여 실행하고 있는 자들”이라며 “민노총은 지난 11월 10일 총파업지침 1호로 한미FTA저지 경고파업을 비롯해 11·22, 11·29, 12·6 총파업을 산하조직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산하단체인 전국금속연맹 등이 파업에 참여했고 이는 불법파업”이라며 “그 과정에서 발생한 손괴 등의 불법행위는 범죄에 해당한다”고 고발 사유를 밝혔다.

이날 신지호 대표와 함께 고발장을 제출한 김혜준 정책실장은 “국민들은 이들의 불법폭력시위를 보고 의례적인 분노만 표할 수밖에 없었다”며 “여론상으로도 굉장히 비판받았던 이들을 실정법을 근거로 고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번 고발조치는 선진화 오적 퇴출운동의 시작”이라며 “이들이 갖고 있는 이념문제에 대해서도 파헤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내년 2월 민노총을 집중 해부하는 책자도 발간할 계획이다.

김 실장은 “그동안 전교조의 이념문제를 제기해왔던 것처럼 다양한 활동을 할 예정”이라며 “한총련·통일연대 등에 대해서도 집중분석해 책자를 발간하는 등 이념문제를 지적하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