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강 참사’ 실종자 6명 끝내 주검으로…父子 사망 확인

북한의 황감댐 무단 방류로 야영객 6명이 사망·실종한 ‘임진강 참사’ 5일째를 맞은 9일 오전 임진강 비룡대교 부근에서 실종된 6명이 모두 숨진 채 돌아왔다.

임진강 수난사고 현장지휘본부는 9일 오전 11시47분께 사고 지점에서 1㎞가량 떨어진 미산면 동이리 임진강·한탄강 합수 지점에서 이두현(40) 씨의 시신을 마지막으로 인양했다고 밝혔다.

지휘본부는 이날 오전 7시16분 비룡대교 하류 500m 지점에서 이용택(8) 군의 시신을 찾은 데 이어 오전 8시9분께 비룡대교 상류 500m 지점에서 백창현(38) 씨의 시신을 발견했고, 6명 가운데 서강일(40), 김대근(39), 이경주(38) 씨 등 3명은 지난 7일 숨진 채 발견됐다.

지휘본부는 전날 수색작업에 성과가 없자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1천여 명이 늘어난 인원 5천여 명과 헬기, 고무보트 등 장비를 동원해 나흘째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인 끝에 시신을 모두 인양했다.

9일 오전 임진강 실종자 시신이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에 왕징면 자치센터 실종자 가족 대기실은 울음바다로 변했다.

특히 이 사고로 남편과 아들을 모두 잃은 김모 씨는 아들이 주검으로 돌아왔다는 소식에 오열하다 몸을 가누지 못하고 실신해 쓰러졌다.

한편 유족대책위는 임시로 연천의료원에 안치된 시신을 경기도 고양지역 병원 장례식장으로 옮겨 합동분향소를 마련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장소를 논의 중이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