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심회’ 분담포섭형으로 조직 확대

검찰이 8일 조직원 5명을 모두 일괄기소할 예정인 일심회는 총책인 장민호(44.미국명 마이클 장)씨를 정점으로 그가 포섭한 조직원들이 다시 각계 인사를 분담 포섭하는 등 복선포치형 구조를 갖추려 한 것이 특징이다.

복선포치형(複線布置型)이란 점 조직이나 상하 관계가 일직선으로 이어진 단선연계형(單線連繫型) 등과 달리 여러 명의 조직원이 다시 개별적으로 조직원을 끌어들여 자신의 하부 조직으로 배치하는 일종의 피라미드 형태.

6일 공안당국에 따르면 일심회는 장씨를 핵심 인물로, 그가 학연이나 사업상 목적 등으로 만나 직접 차례로 포섭한 손정목ㆍ이정훈ㆍ이진강씨가 하위 조직을 형성하고 있고 이들이 다시 시민단체나 정치권 등으로 나눠 각계 인사를 끌어들이려 한 정황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따라 손씨는 자신의 하부조직으로 최기영씨를 끌어들였고, 최씨의 각종 보고는 손씨를 통해 장씨에게 전달된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다.

이들은 이어 시민단체 관계자나 정당 인사, 정치인 등 장씨의 문건에서 거론된 인사들을 대상으로 분담 포섭에 나서 이들 중 일부를 실제로 만났거나 접촉을 시도한 흔적이 공안당국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변호인단의 K변호사도 장씨의 포섭 대상에 거명됐었다는 이유로 검찰에 의해 이들 피의자에 대한 접견권이 제한되자 준항고장을 내 법원으로부터 받아들여진 바 있다.

공안당국 관계자는 “장씨는 나머지 4명을 잘 알고 있고 이들로부터 각종 정보를 수집해 북한에 건네는 한편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 공작원을 접선하도록 주선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조직원끼리는 상대방의 존재에 대해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공안당국은 장씨의 대북 보고 문건 등을 토대로 국가정보원을 통해 이들이 포섭하려 한 인물들에 대한 수사도 계속할 방침이다.

한편 검찰은 ‘간첩단’이 유ㆍ무죄 판단과 양형 차이에 영향을 주는 법률적 용어가 아니라는 점에서 일심회에 이 단어를 사용하지는 않되, 이적단체로 규정하는 방안 등을 막판에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보안법상 반국가단체는 정부를 참칭하거나 국가 변란을 목적으로 하는 경우에 적용되고, 이적단체는 반국가단체나 그 구성원, 또는 이들로부터 지령을 받은 자의 활동을 찬양ㆍ고무하거나 동조하는 경우에 해당된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