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아시안 게임 北참여 환영…타종목 참가 유도”

2014 인천아시안게임조직위원회는 북한이 대회 참가의사를 밝힌 데 대해 “적극환영”의 입장을 내놨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20일 올해 북한 축구선수들이 참가하는 국제경기를 소개하면서 “9월 19일부터 10월 4일까지 벌어지는 2014년 아시아경기대회 축구경기에 남녀 축구팀들이 다 참가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인천 아시안게임 참가 의사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그러나 축구 외 다른 종목 참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는 않았다.


이에 조직위는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최근 필리핀 OCA(아시아올림픽평의회) 총회에서 북한대표단을 만났고 조직위원회는 북한대표단 참가를 적극 권유했다”며 “OCA 총회가 끝난 후 총회 분위기를 북한대표단이 전달했을 것이라 추측된다. 조직위원회 입장에서는 그 보도가 사실이라면 적극 환영한다”고 했다.


또한 조직위의 한 관계자도 “아직 공식적으로 통보 받은 것은 없다. 북한이 다른 종목에도 참가하길 바란다”며 “계속해서 대회 참가를 유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재 OCA 회원국 45개국 중 44개국이 인천 아시안게임의 참가를 약속한 가운데 북한만이 참가 의사를 통보하지 않은 상태다. 북한이 대회 참가를 원한다면 원칙적으로는 참가인원 신청 마감일인 오는 6월 20일까지 선수단 규모를 정해 조직위에 통보해야 한다.


북한은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2006년 카타르 도하,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까지 최근 대회에 빠짐없이 참가해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