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북한 어린이 지원사업 시동

인천시가 천안함 폭침사건 이후 중단된 대북교류사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27일 사단법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업무협약을 맺고 오는 8월부터 12월까지 5개월간 함경북도 온성군의 24개 유치원 어린이 1천500명에게 빵과 두유 등을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북한과의 교역.교류협력 중단을 선언한 5.24 대북조치 이후에도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대북 지원물자 반출은 승인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가 민간단체를 통해 추진하는 대북지원 사업으로는 지난달 통일부 승인을 받은 경기도의 말라리아 방역물자 반출에 이어 2번째다.


이번 지원사업에는 인천시가 조례를 제정해 조성한 남북교류협력기금 중 1억원이 투입되며 북한 어린이들에게 신발, 의류 등 생필품과 추석 선물상자, 유치원 공동비품을 지원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지원물품은 통일부의 승인을 받으면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을 통해 중국 투먼(圖們)시에서 육로를 이용, 북한 온성군으로 매주 전달될 예정이다.


송영길 인천시장은 이날 오전 인천시청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을 통해 “남북간 긴장이 지속되고 있지만 북한 어린이들을 굶주림 속에 방치할 수는 없으며 최소한의 인도적 교류는 계속돼야 한다”면서 “이번 사업과 같은 작은 노력이 남북관계가 화해.협력의 국면으로 전환될 수 있는 촉매제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