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외교·안보·통일 원로 의견 수렴

제18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외교안보통일분과 위원인 최대석 이화여대 교수가 8일 오후 경남대와 북한대학원대학교가 서울 중구 웨스턴조선호텔에서 개최한 연찬회에 참석해 이 분야 원로들의 의견을 경청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최 위원은 이날 박근혜 당선인의 후보 시절 대북정책 공약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대해 설명했다. 하지만 새로운 정부의 대북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문제, 5·24 대북제재 조치와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최 교수는 차기 정부의 대북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고, (박 당선인의) 대북정책 공약에 대해서만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북지원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서는 참석자들 대부분이 공감했다”면서 “5·24조치에 대해서는 빨리 해제해야 한다는 입장과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나뉘었지만, 의견 교환 수준이었다”고 덧붙였다.


다른 참석자도 “(최대석 위원이) 박 당선인의 대선 기간 공약 내용에 대해 설명하고 원로들이 대북정책에 대해 다양한 제언을 하는 자리였다”면서 “인도적 지원 문제와 5·24조치에 대해 많은 의견이 오갔다”고 말했다. 

이어 “(최 위원도)구체적인 말을 하지도 않았고, 괜한 오해를 살 수 있기 때문에 말을 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연찬회는 당초 공개 예정이었지만 주최 측은 갑작스럽게 비공개로 전환, 취재진의 출입을 통제했다. 최 위원을 포함한 연찬회 참석 인사들도 기자들에게 말을 극도로 아꼈다.


고건 전 국무총리를 비롯해 강인덕·박재규 전 통일장관, 송민순 전 외교장관, 이동복 전 안기부 제1특별보좌관, 윤여준 전 민주통합당 국민통합추진위원장, 김덕룡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인명진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회장 등 40여 명의 외교·안보·통일 분야 원로가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