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재고량 넘치는 쌀, 수재 입은 북에 지원해야”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는 23일 대북 쌀지원 논란과 관련, “북한의 수재피해는 식량상태가 열악한 북한에 기아상태를 가져올 것”이라며 “북한 주민이 입을 재난에 대한 인도적 지원으로 남한의 재고량이 넘치는 쌀 지원방안을 정부는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대북정책의 상호주의 원칙 하에서도 인도적 식량지원은 예외”라고 전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러한 식량지원은 어디까지나 인도적 차원의 조치이며 천안함 사건의 출구전략과 관련시켜서는 안 될 것”이라며 “식량지원과 천안함 폭발, 침몰에 대한 제재 및 사과와 재발 방지 요구는 별개의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표는 수능시험에서 국사가 선택과목으로 바뀌게 된 것과 관련, “국사교육을 이렇게 소홀히 다루는 이 정권은 진정으로 나라의 정체성과 자존심을 걱정하는 보수정권이라고 보기가 어렵고 좌파정권보다 더 나쁘다”며 “국사과목은 필수과목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