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이석기, 학생운동 수준에서 못 벗어나”

이해찬 민주통합당 대표는 25일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에 대해 “기본적으로 이념적 투쟁을 하던 학생운동 수준을 벗어나지 못한 듯 하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기자단과의 오찬에서 이 의원의 ‘애국가는 국가(國歌)가 아니다’는 발언에 대해 “상식이하의 발언이다. 그런 분은 대중정치인으로 적합하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애국가를 국가라고 생각하지 않는 일반 국민이 어디에 있겠느냐”고 반문한 뒤 “대중 정치인은 국민을 바라보는 것이 상식”이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대중정치를 하려면 자기가 어항 속에서 산다고 생각해야 한다”며 “그러지 못하면 대중정치를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은 아무리 생각이 옳다고 해도 국민보다 반 발짝만 앞으로 가라고 했다”며 “국민하고 무관하게 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통진당 강기갑 체제가 무너지면 야권연대가 어렵다’고 말한 박지원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이 대표는 “남의 당에 대해 뭐라고 할 건 아니다”며 “통진당과의 연대는 결과가 나오면 그것을 보고 판단하면 된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안철수 서울대융합과학기술대학 원장의 지지율 상승과 관련해선 “총선에서 빠져 있어서 관심에서 멀어졌었지만 다시 국민적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이라며 “안철수 지지자 상당수가 민주당 지지자와 오버랩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에 대해 그는 “지지율 40%로는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면서 “대선까지 6개월 남았기 때문에 앞으로 무수한 변수가 남아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