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재 “정부, 北에 기선 빼앗겨”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20일 북한의 개성접촉 제의와 관련, “정부가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의 결단을 미적거리는 사이 북한이 먼저 대화 재개를 요구하고 중대결단을 발표함으로써 북한에 기선을 빼앗겼다”고 비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은 지금 파탄 위기에 처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북한의 제의와 결정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는데 이것은 완전히 북한에게 남북문제의 주도권을 내주는 것”이라며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의 결단이 있기 전에 오늘이라도 PSI에 대해서는 전면 참여 결단을 밝히고 개성공단 피억류자에 대해서는 소환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총재는 또 “북한이 피억류자에 대한 부당한 처리를 시사하거나 하려할 경우 개성공단 폐쇄와 같은 확고한 조치를 제시해야 한다”며 “이번에 정부가 북한의 카드에 놀아난다면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은 지난 김대중, 노무현 정권 시절의 재판이 되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