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 “DJ 열차 방북 가능할 것”

이 철(李 哲) 철도공사 사장은 9일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북한 방문시 이동 수단 문제와 관련, “열차를 이용해 방북하는 것은 불가능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장성민입니다’에 출연해 이 같이 말한 뒤 “김 전 대통령이 철로를 이용해 방북할 경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전용열차를 내주는 것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이어 “그 가능성을 열어두고 (김 전 대통령이) 철도를 이용하는데 전혀 불편하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는 것이 내 소임”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사장은 북한을 지나 독일까지 열차를 연결하자는 ‘월드컵 응원열차’에 대해서는 “북한이 상당히 소극적인 자세”라며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남북철도 연결에 대해서도 “기술적 문제라기보다는 정치적 결단과 협상이 필요한 문제”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