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8월 정상회담 대선에 영향 미칠 의도”

▲한나라당 이주영 정책위의장 ⓒ연합

한나라당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정상회담에 대해 “8월을 택한 데에는 대선에 영향을 미칠 의도가 상당히 있다”라고 말했다.

이 의장은 10일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북의 공동사설등에서 제시했던 내용들로 미뤄 보건데 노무현 정권과 김정일 정권이 올 연말 대선에서 한나라당으로의 정권교체를 막아야 되겠다하는 이런 점에서 정치적인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9일 남북 정상회담 조건부 찬성 입장을 밝히고 이 의장을 단장으로 하는 남북정상회담 TF팀을 구성했다.

그는 TF팀에 대해 “(정상회담이) 의제도 미리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의제에도 어떤 것을 포함시켜야 될지, 이런 것들을 제시할 것”이라며 반드시 제시할 의제로 한반도 비핵화문제, 이산가족, 국군포로, 납북자, 북한 인권개선의 문제를 제시했다.

이어 그는 이번 정상회담을 어느 정도 예측했다고 말했다. 이 의장이 지난 3월 작성된 한나라당의 新대북정책 보고서를 근거로 들었다.

실제 보고서에는 “지금까지 남북 간 접촉 사실이 있고 성사될 경우 8월 15일 설이 가장 유력하다”고 명시돼있다.

보고서는 남북 정상회담의 대선 악용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사전에 무산시키거나 내년 이후에 추진하자는 주장을 하기에는 명분이 약하기 때문에 국민 요구에 부응할 수 있는 공세적인 어젠다를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이 보고서에서는 북핵 문제와 관련, ‘핵무기 폐기 약속’이라는 문구를 정상회담의 공동보도문에 명기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또 ▲북한의 남침 및 전쟁 후 각종 테러에 대한 사과 ▲6·25전쟁 전후에 피랍된 국민과 국군포로의 생사 확인 및 송환 추진 ▲70세 이상 이산가족 상호방문 및 남북 거주 선택 부여 ▲남북 방송교류 활성화 추진 등을 요구하기도 했다.

북한 인권과 관련해서 북한의 정치범을 남한이 수용하게 허용한다면 그에 따르는 대가를 지불할 용의가 있음을 밝히는 등의 내용도 명시돼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