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정당해산심판 의결 민주주의 파괴행위”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는 5일 위헌정당해산심판이 국무회의서 의결된 것에 대해 “진보당에 대한 탄압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에 대한 파괴행위다”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대방동의 통진당 당사에서 ‘긴급 내란음모조작 공안탄압분쇄 민주민생수호 투쟁본부 중앙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헌정사상 유례없는 정당해산이라는 사문화된 법조문을 들고 나와 진보당을 제거하려는 음모는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의 역사를 유신 시대로 되돌려 놓는 것”이라면서 “진보당 탄압에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깨어있는 시민에 대한 전면전 선포”라고 항변했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는 “무차별한 종북공세와 내란음모조작에 해산 시도까지 이어지는 것은 정통성 없는 정권, 부정으로 잡은 권력에 대한 국민의 비난을 잠재우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새누리당과 민주당은 이번 위헌정당해산심판 청구 의결에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윤상현 새누리당 원내수석 부대표는 “헌법 8조, 정당 목적 활동이 민주적 기본질서를 위배하는 경우 헌법재판소에 해산을 제소할 수 있다고 돼 있다”면서 “위헌 심판 청구야말로 헌법을 수호하려는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반면 김관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헌정 사상초유의 불행한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면서 “이번 국무회의 상정이나 처리과정이 충분한 여론수렴을 거치지 않고 지나치게 조급하게 처리된 점은 되짚어 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