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측 “北로켓, 위성이면 문제삼을 일 아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 측은 1일 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계획 발표와 관련, “만약 북측 주장대로 실용위성이 분명하다면 엊그제 발사 실패한 나로호와 다를 게 없다”면서 “우주 조약에 기초한 자주적 권리이니 문제 삼을 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 측 김미희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 당국이 실용위성 발사 계획을 발표하자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주변국까지 긴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정부와 새누리당은 군사적 목적의 장거리미사일이라고 확신하는 듯 하다”며 “10·4선언이 이행됐다면 남측 국방부 장관과 북측 인민무력부 부장의 회담을 통하거나 남북 과학기술분과 협의를 통해 이미 그 내막이 소상히 파악됐을 문제인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합의된 채널을 깨버리고 북측의 ‘실용위성’ 주장에 대해 ‘장거리미사일이 분명하다’며 대결 국면을 조장하고 국민을 불안에 떨게 하는 것은 정부의 무능함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 대변인은 1일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의 유훈을 높이 받들고 우리나라에서 자체의 힘과 기술로 제작한 실용위성을 쏘아 올리게 된다”며 오는 10일부터 22일 사이에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남쪽으로 발사하겠다고 발표했다.


유엔안보리는 2009년 6월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으로 대북 제재결의 1874호를 채택,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모든 발사를 금지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정부 고위 당국자는 “쏘는 것이 미사일인지, 위성인지는 중요하지 않다”면서 “그 사람들은 발사기술을 핵운반 수단에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실제 발사하는 물건이 무엇이든 불법”이라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이 고위 당국자는 “실패하든 성공하든 (핵무기 운반체제 개발 성공)에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것이고, 그러한 것을 우리가 용납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