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미국 좀 더 유연해져야”

대통령 자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의 이재정 수석 부의장은 24일 “북핵문제는 근본적으로 북미관계에서 풀어야 되기 때문에 미국이 좀 더 유연한 정책을 가지고 북한과의 대화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부의장은 이날 서울 중구 장충동 민주평통 회의실에서 가진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국제사회의) 제재가 그 자체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대화로 발전해나갈 수 있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최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서명으로 발효된 ’2007년도 국방수권법’에 따라 임명될 대북정책조정관에 큰 기대를 나타냈다.

이 부의장은 “연내 임명될 대북정책조정관은 과거 클린턴 정부 시절 윌리엄 페리 전 대북정책조정관이 했던 것과 같이 미국의 대북정책 전반을 점검하고 대북 정책을 제시하며 북한과 협상하는 권한까지 부여받을 것”이라며 “부시 정부의 대북정책 구상의 새 틀이 만들어지는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 경우에도 우리의 입장을 어떻게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전달하고 어떤 콘텐츠를 제시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에 대해 그는 “두 사업이 제재의 수단으로 이용돼선 안된다”면서 “개성공단은 긴 안목을 가지고 유지, 발전시킬 필요가 있으며 금강산관광도 평화에 기여한 부분이 상당히 크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지속되는게 옳다”고 주장했다.

이 부의장은 향후 계획과 관련, 민주평통이 사단법인 형태로 설립한 ’남북나눔공동체’를 통한 대북지원과 교류협력사업을 더욱 활성화하는 한편 새마을운동본부나 시민단체 등과의 연대활동을 강화해 국민들속에서 통일운동이 큰 물결을 이루도록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