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쌀 지원 검토해볼 필요 있어”

이재오 특임장관 내정자는 23일 북한에 대한 쌀 지원 여부에 대해 “인도적 차원에서 쌀 지원문제를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내정자는 이날 국회 운영위 인사청문회에서 “신의주에 물난리가 나서 사람들이 많이 죽었다고 하는데 인도적 차원에서 지원을 생각해야 한다”며 “인도적, 정치적 차원은 구분해 생각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내정자는 김용태 한나라당 의원이 “정상적인 방법으로 풀기 어려운 남북문제를 풀기 위해 역대 정권에서는 특임장관이 비공식적으로 업무를 수행한 적이 있다. 그런 역할이 주어지면 맡을 의사가 있나”라는 질문에 “특별한 사안에 대해 특별한 임무가 주어진다면 그것은 해야 하지 않겠느냐”면서도 “남북관계는 정상적으로 하는 게 원칙”이라며 선을 그었다.


한편 이 내정자는 김문수 경기지사가 대권후보로 나설 경우 지원 여부에 대해 “김 지사가 대권후보로 나가면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생각도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