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복 찾은 ‘무장공비’ “진작 왔어야 하는데..”

“진작 찾아왔어야 하는데, 미안하고…”


9일 강원 평창군 용평면 노동리에 위치한 계방산 자락 고(故) 이승복 군의 묘지에서 열린 ‘이승복 제41주기 추모제’가 거의 끝나갈 무렵 행사 내내 고개를 숙이고 있던 한 노인이 이승복 묘지에 술잔을 올렸다.


이 노인은 다름 아닌 1968년 11월 울진.삼척으로 침투해 강원도 산골초등학생이던 고 이승복 군을 참혹하게 학살한 무장공비 120명의 일원이었던 김익풍(68) 씨.


“무장공비에게 항거하다가 무참히도 학살당해 자유민주 수호신으로 산화한 고 이승복 군의…”


김 씨는 이런 내용의 추도사가 진행되는 동안 두 손을 맞잡은 채 눈을 감고 있었다.


김 씨는 “진작 찾았어야 하고, 계속 오고 싶었는데..이제야 오게 돼 미안하다”며 “속죄하는 마음으로 잔을 따랐다”고 말했다.


“용서해 줘서 감사하다. 가족이나 사회가 고인의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라는 유언을 잊지 않고 살아갔으면 좋겠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한 김 씨는 “가능하면 시간을 내 이곳을 자주 찾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승복 군의 형 학관 씨도 어렵게 발걸음을 한 김 씨의 손을 잡고 용서의 마음을 전하며 41년 만에 화해했다.


학관 씨는 “아직도 그들을 보면 어떻게 하고 싶지만 세월이 용서할 수 있는 여유를 만들어 준 것 같다”며 “그도 그러고 싶어서 했겠느냐? 국가와 이념, 지시에 따라 그랬을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용서의 마음을 전했다.


학관 씨는 “세월이 무상하다. 앞으로 살면서 어려운 게 더 많을 것인데 지난 일은 잊자”라고 말했다.


김 씨는 1968년 울진.삼척 무장공비 침투사건 때 남침한 북한 민족보위성 정찰국 124군 부대 소속 120명 중 마지막 잔당으로 울진에서 자수한 뒤 1980년대에는 반공강연 등의 활동을 했으나 현재는 서울 근교에서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추모제를 주관한 대한민국 예비역 영관장교 연합회는 김 씨에게 성금을 전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