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항소심서 ‘징역 20년’ 구형…”장기간 사회격리 필요”

검찰이 28일 내란음모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에게 항소심에서 징역 20년에 자격정지 10년을 구형했다.

서울고법 형사9부(부장판사 이민걸) 심리로 이날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이 대한민국을 적으로 규정한 RO(혁명조직)를 통해 내란범죄 실행을 구체적으로 준비한 점을 고려할 때 원심이 선고한 징역 12년은 지나치게 가볍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징역 20년은 1심에서 검찰이 구형했던 것과 같은 형량이다. 함께 기소된 이상호·홍순석·조양원· 김홍열·김근래 피고인에게는 징역 15년, 한동근 피고인은 징역 10년이 구형됐다.

검찰은 이날 공판에서 2시간 30분간 RO 조직의 체계 및 활동 내용, 내란음모의 위험성을 설명했다.

검찰은 “RO는 지난해 5월 회합에서 총기와 폭탄 입수, 철도·통신·가스·도로망 타격 등을 구체적으로 모의했다”며 “엄청난 인명피해와 사회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어 “상시로 주체사상을 학습한 피고인들은 대한민국 정부를 타도하고 사회주의 정권을 수립하려는 목적을 가지고 있다”며 “장기간 사회에서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재판부는 28일 항소심 심리를 모두 마치고 2주 뒤인 다음 달 11일 선고공판을 가질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