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의원실 오전 압수수색 재개할듯

28일 내란예비음모 협의로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실을 압수수색한 국정원이 29일 오전에 재개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0시 45분께 국정원은 진보당 측과 합의를 거쳐 이 의원의 사무실에 각각 5명, 7명씩 남겨두기로 하고 압수수색을 중단했다.


양측은 애초 28일 오후 11시 40분께 압수수색을 일단 중단하기로 했지만 이 의원 사무실의 노트북에 저장된 관련자료를 옮기던 메모리 카드가 없어져 이를 두고 공방을 벌여 한 시간가량 더 대치했다.


진보당 홍성규 대변인은 취재진에 “사무실에 있던 메모리 카드 중 하나를 컴퓨터에 꽂고 압수수색 대상에 해당하는 파일만 양측이 합의해 추출했다”며 “그러나 저녁 식사 후 메모리 카드 분실을 확인하고 국정원에 이의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메모리 카드의 소재를 추궁하던 중 30여 명의 국정원 직원 가운데 15명이 허둥대며 빠져나갔다”며 “국정원 직원 누군가의 주머니에 담겨 나갔을 것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고 주장했다.


양측은 정확한 압수수색 재개 시점에는 합의하지 않았으나 진보당은 국정원 측에 당 최고위원회의가 예정된 오전 8시까지는 압수수색을 유보해 달라고 요청해놓은 상태다. 진보당 지도부는 이날 이번 압수수색에 대한 당의 입장을 정리해 회의 직후 발표할 예정이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