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너무 가혹해” 민주에 체포동의안 철회호소

내란예비음모 혐의를 받고 있는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은 2일 민주당 소속 의원 127명 전원에게 체포동의안 처리 반대를 호소하는 친전(親展)을 보냈다.


이 의원은 이날 민주당 각 의원실로 보낸 친전에서 “국정원이 저에게 내란음모라는 어마어마한 딱지를 붙여 작년 부정경선 조작에 이어 또다시 반론 기회도 없이 마녀사냥식 여론재판으로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면서 “저는 내란음모를 한 적이 없다. 이 변하지 않는 진실이야말로 제가 오늘 버티는 힘”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의원은 “일개 초선 의원이 견디기엔 너무 가혹한 상황”이라면서 “부디 국정원 음모를 중단시켜 달라. 저에 대한 체포동의안 처리를 거둬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정원이 여론재판으로 저를 한 번 죽이고 체포동의안 처리로 두 번 죽여 자신들이 살아보겠다는 음모를 꾸미고 있다”며 “추호의 반성도 없이 적반하장 격으로 저를 희생양으로 삼은 것”이라고 강변했다.


이 의원은 “그 어느 때보다 전쟁위기가 고조됐던 올해,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나서자는 저의 진심이, ‘총’이라는 단어 하나로 전체 취지와 맥락은 간데 없고 ‘내란음모’로 낙인찍혀 버렸다”며 “앞뒤 말을 가위질해 선정적 단어만 골라 여론몰이 하는 것이야말로 왜곡, 날조가 아니냐”고 말했다.


또 그는 “보수언론에 멍석말이 당하듯 하는 처지에서, 국정원과 보수언론이 무차별적으로 유포하는 허위사실의 백분지 일이라도 변호할 시간을 달라”며 “이번 사건이 내란음모가 아닌, 국정원에 의한 조작 사건임을 꼭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박근혜 대통령이 법무부로부터 제출 받은 체포 동의안을 재가함에 따라 국회에서 조만간 이에 대한 표결을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개원한 국회가 이르면 3일이나 4일에 체포 동의안을 표결할 것으로 전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