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의 의장 “24시간 북핵시설 추적·감시”

이상의 합참의장은 14일 “한미연합 감시자산을 운용해 북한의 핵 관련 시설을 24시간 집중 추적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이날 오후 한국국방연구원(KIDA)이 코리아나호텔에서 개최한 제3회 북한군사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 안보의 최대 위협이 되는 북한의 핵위협에 대해 우리 군은 만반의 대응태세로 대비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 군당국은 북한 핵과 관련된 시설, 투발 수단 시설 위치, 저장시설 위치 등을 파악하고 있다.


특히 이 의장은 “유사시 (북한 핵과 관련한)핵심시설과 핵투발 수단 타격계획을 비롯한 적의 투발수단 운용 시 공중요격 및 차단계획, 우리의 방호시설 능력 확충 등 북핵 대비 계획을 단계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 의장은 “우리 군은 북한의 어떠한 도발 책동에 대해서도 즉각 대응해 현장에서 작전을 승리로 종결하고 확전을 방지하는 완전작전 수행체제 완비에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국제테러와 각종 재해.재난 등 비군사적이고 초국가적인 위협에 맞서 통합방위 요소들을 유기적으로 결합한 포괄적 안보시스템 구축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규덕 숙명여대 사회과학대학장은 이날 ‘북한의 비핵화와 남북군비통제 병행접근 가능한가’라는 제목의 발표문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8.15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언급한 남북 재래식 감축 발언은 “비핵화가 문제 해결의 끝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 경고의 메시지로 간주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반도의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협상과정에서 핵문제의 해결만으로 충분치않다는 점을 북측에 확인시키려는 문제 제기”라며 “만약 북한이 비핵화의 수순을 밟게 된다면 급선무는 북한의 과도한 군수산업을 효율적으로 민수로 전환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의 제안 내용을 액면 그대로 군 병력이나 장비의 상호감축 같은 구조적 군비통제로 적용하기보다는 군 중심의 북한사회의 군수경제를 조기에 민수로 전환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을 국제사회와 공감하는 전략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