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의 “문서조작 감사관이 직접 설명해달라”

이상의 합참의장이 김황식 감사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담당 감사관이 ‘문서조작과 은폐’라고 결론을 내린 근거와 이유에 대해 본인에게 직접 설명할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고 요구했다.


16일 군 당국에 따르면 이 의장은 지난 14일 발송한 서한에서 “작전본부장 전결의 ‘전군 군사대비태세 강화 지시’를 합참의장이 재발령하고 기존 명령을 파기토록 조작했다는 조사결과 등으로 국민들은 우리 군을 부도덕한 집단으로 인식하게 됐고, 40여년 군 생활 동안 가장 소중히 여겨왔던 본인의 명예가 크게 실추됐다”고 지적했다.


이 의장은 서한에서 “우리 군은 천안함 피격사건 이후 지난 두 달 반 동안 참담한 심정과 통렬한 반성 속에서도 산화한 전우들의 장례식과 사고원인 조사, 그리고 북한군의 또 다른 도발 대응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해 왔다”며 “이번 감사원 감사결과 군 조치 중 잘못된 점에 대해서는 겸허한 마음으로 수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문서조작 등을 이유로 자신을 징계대상으로 통보한 감사원의 천안함 감사결과에 불만을 표시하며 지난 13일 전역지원서를 김태영 국방장관에게 제출했다.


이 의장은 전역지원서 제출 다음날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통보내용을 12일에 처음 봤다. 이런 식으로 됐다면 감사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절박하게 느꼈다. 합참의장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 나한테 한 번도 사실 여부를 확인하지 않았고 소명 기회도 주지 않았다”며 감사원에 대한 섭섭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감사원은 감사관이 이 의장을 직접 찾아가 감사결과를 설명하는 방안을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이다.


감사원 관계자는 “소명 기회를 줬지만 충분히 소명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면서 “일반적으로 감사결과에 불만이 있으면 재심의를 청구할 수 있지만 이번 건은 국방부에 징계를 요구한 것이 아니라 인사자료 통보 방식으로 국방장관에게 재량권을 줬기 때문에 재심의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감사관을 보내 설명하는 것은 내부적으로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