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우 “천안함 北개입, 삼척동자도 아는 일”

대통령직속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 의장에 내정된 이상우 국방선진화추진위원장은 10일 “전시 작전통제권 전환은 연기하는 게 당연하다.”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사견임을 전제로 “전작권은 언젠가는 우리가 독자적으로 전쟁을 지휘할 수 있을 때 가져와야 하는 것이지만 지금은 경제문제도 있고 준비가 덜 돼 있기 때문에 전환을 유예하는 게 맞다.”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특히 “이 문제가 이번에 발족한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의 과업 가운데 가장 큰 것”이라고 밝혀 전작권 전환 문제에 대한 본격적인 재검토 작업이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이 위원장은 또 천안함 사태로 논란이 되고 있는 `주적개념 부활’에 대해서도 “표현을 하지 않을 뿐이지 (주적은) 당연히 북한이 아니냐?”라면서 “대북정책 차원에서 고려할 문제이지만 주적은 북한”이라고 말했다.


천안함 침몰사건에 북한이 개입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는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일 아니냐?”라고 단언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국방개혁 문제에 언급, “창군 이래 국방정책 기조가 방어 위주였으나 그렇게 하다보니 북한은 도발했다가 실패해도 손해볼 게 없었다.”라면서 “그러니까 (도발이) 반복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한반도의 안정은 북한에 얽매이지 말고 우리가 주도적으로 해야 하고, 그러려면 북한의 (도발) 의지를 꺾어야 한다.”라면서 “이른바 `억지 전략’으로 국방정책의 기조를 전환해야 한다는 게 내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그에 따라 군(軍)의 구조나 무기체계 등도 달라질 것”이라고 말해 조직, 군수 부문에서도 개혁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밖에 이 위원장은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언론보도와 관련, “중대한 안보문제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화재사건과 같이 취급된 경향이 있었다.”라면서 “신중하게 보도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위원장은 지난 9일 과천 중앙공무원교육원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에 참석해 향후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 운영 목표 등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