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호 의장 “NLL문제, ‘제도적 지원’ 거론 안된다”

▲ 16일 판문점 남측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열린 제4차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북측 단장(수석대표)인 김영철 인민군 중장 등 일행들이 남측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

16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개최한 ‘제4차 남북 장성급 회담’이 오전 회의를 끝으로 첫날 일정이 마무리 됐다.

북측은 이날 회의에서 지난 3차 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서해상 북방한계선(NLL)의 근본적인 재논의를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가운데 한나라당 이방호 정책위의장은 16일 정책성명에서 “이번 장성급 회담에서 제도적 대북지원의 하나로 NLL 문제를 절대 거론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 의장은 “NLL은 국가의 주권과 영토에 관련된 매우 중대한 사안이라는 점을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장은 또한 “지난번 노대통령의 몽골 발언으로 북한이 장성급회담에서 무리한 요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북한의 요구에 따라 무조건 지원을 결정하는 회담이 되어서는 결코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장성급 회담을 통하여 한미연합훈련 폐지 등의 이야기가 나와서 안된다”며 “무분별하게 북한에 동조하는 논의가 장성급 회담에서 다루어져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평택사태’와 관련, 열린당 임종인 의원이 “미국은 지주, 한국 정부 마름이고, 평택 주민은 소작인”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이 의장은 “반미 투쟁을 선동한 행위는 여당의 정체성과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의 의무를 망각한 행위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임종인 의원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이며, 정보위원회 간사로 활동하고 있어 국민의 마음을 더욱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명숙 국무총리는 이번 사태에 대해 ‘주민들의 이유 있는 항변’이라고 감싸고, 노대통령이 억압된 사회, 권위주의 사회에서 자유로운 사회로 이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일부 무질서와 갈등으로 생각한다고 말한 것은 통치권자로서 평택사태를 너무 안이하게 보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