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北 핵포기 후 MB독트린 추진 너무 늦다”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는 10일 “북한이 계획대로 올 연말 불능화에 합의하면 그때부터 ‘비핵∙개방∙3000’ 협상에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YTN과의 통일∙외교 분야 특별대담을 통해 “북한이 핵을 완전히 포기한 다음에 MB독트린을 시작하려면 너무 늦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북한경제의 자립화를 위해서는 우리의 경제발전 노하우를 전수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하면 우리의 경제부담 없이 북한 경제도 자립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불능화 이행도 아닌 합의 단계에서 북측과 본격적인 경협을 협의하는 것은 북측에 잘못된 신호를 보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북측은 여전히 이미 보유한 핵무기 포기 여부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최근 6자회담에서 모든 핵프로그램 신고를 약속하고도 핵무기와 핵무기 제조에 들어간 플루토늄의 양에 대한 신고는 거부했다. 이 후보가 실제 추진은 완전한 비핵화 이후라고 못을 박아도 참여정부의 대북정책은 고스란히 차기 정부로 계승될 가능성이 커졌다.

한미공조 문제와 관련, 이 후보는 “국제공조를 하면 자주정신이 없다는 식의 논리로 판단하면 안되고 실용적이고 국익 중심의 외교로 통일해야 한다’며 “특히 한미공조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미북협상에도 오히려 도움이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그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평양에 찾아가는 것이 안 만나는 것보다는 낫다”면서도 “다음 정권에서 만난다면, 반드시 서울이 아니더라도 대한민국 영토에서 만나는 게 순서일 것”이라고 말했다.

‘종전선언 3, 4자 협의’와 관련, “사실 원 당사자는 중국과 미국과 북한”이라며 “그러나 한국이 당사자로 들어가는 게 마땅하기 때문에 남북한을 포함한 종전 당사국이 들어가는 것이 원칙적으로 맞다”고 피력했다.

NLL 논란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통일이 될 때까지, 우리 양쪽의 오히려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를 위해 오히려 있는 게 맞는다고 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