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核 재처리시설 北이 지원한다”

이란은 북한과 기술협력을 통해 플루토늄 핵개발 기술의 핵심인 재처리시설 건설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란 핵문제의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 이란은 북한과의 기술협력으로 북유럽에 군사 전용이 가능한 자재를 구매하는 등 준비작업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이란은 지난 2년 이상 북한의 플루토늄 추출 방식의 핵개발에 매진해 왔다”면서 “북한 영변의 핵기술자와 국방과학원의 핵전문가들이 이란을 방문해 플루토늄 재처리 작업에 대한 기술 지원을 실시해 왔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란 정부는 아직 재처리 시설의 건설을 결정하지 않았지만, 만일 결정됐다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감시망을 피해 군사기지 안에 건설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란은 러시아의 지원으로 원자력 발전소를 남부지역인 부세르에 지역에 건설하고, 이에 필요한 혼합기와 함께 플루토늄 추출 장치, 방사선 차단용 납유리 등을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란 과학자들은 우라늄 농축 기술은 보유하고 있으나 플루토늄 분야에는 경험이 부족해 이 분야에서 북한과 협력 의혹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핵기술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대북제재결의 1874호를 채택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프랑스 신문 ‘레제코(Les Echos)’는 지난 4월, 이란 국방부와 관련된 기업들이 핀란드 등에서 플루토늄 추출에 사용되는 혼합기를 구입했다며 이란은 재처리시설 건설에 필요한 자재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유엔 안보리는 이미 이란에 대한 제재 결의안을 채택, 이란의 핵 관련 활동을 차단하고 있다. 이란은 위장 회사를 통해 군사적 전용이 가능한 장비를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