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정부 대북수해 지원에 나서야”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10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북한 수해 피해지원에 즉각 나설 것을 요구했다.

윤 의원은 “지금은 대북 인도적 지원의 시점이고, 지원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며 정부의 조속한 결정을 촉구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북한은 이번 수해로 700명 이상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으며, 이재민이 21만 여명, 8,600채의 주택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그는 “국제사회도 북한의 수해복구 지원에 나서고 있다”며 “국제적십자사연맹(IFRC)도 30여만 달러를 배정했고,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은 옥수수 336톤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은 기존의 식량난에 더해 이번 수해와 전염병으로 3중고를 겪고 있다”면서  “대북 인도적 지원을 통해 남북관계 전환의 계기가 마련된다면 그것도 긍정적인 일이지만 무엇보다 북한 주민을 구하는 일이 먼저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