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영도 복귀과정 김정은-장성택 충돌 가능성”

북한 이영호 인민군 총참모장의 해임을 계기로 장성택의 독주체제가 완성됐다는 분석이 16일 제기됐다.


이기동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책임연구위원은 이날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가 주최한 ‘김정은 체제의 북한 어디로 가는가’는 주제의 통일전략포럼에서 “김정일은 장성택-이영호가 상호 견제하는 권력 구도를 구축해놨지만 현재 북한은 이영호의 해임으로 장성택 혹은 김경희가 김정은의 유일영도체제를 지탱하는 지배구조로 전환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위원은 “이러한 지배구조의 전환은 당분간 약관의 김정은을 앞세운 장성택(김경희)의 섭정체제로 전개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재 김정은이 복잡하고 난해한 정책과 정무를 독자적으로 판단하고 결정하기에는 시기상조이므로 친정체제가 구축되기는 어렵다”고 전망했다.


이어 “이영호의 해임 역시 김정은이 내린 판단이 아니며 장성택 세력의 강력한 의지가 관철된 결과로 봐야한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위원에 따르면 이영호의 후임인 현영철은 김정은·김경희·김경옥·최부일 등과 함께 대장 진급을 했기 때문에 장성택의 측근일 가능성이 높다. 또한 현영철이 이영호의 정치국 상무위원직을 물려받지 못했기 때문에 장성택을 견제할만한 인물은 아니라는 것이 이 연구위원의 주장이다.


이 연구위원은 김정은이 지도력을 발휘하기 시작하고 유일영도체계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권력 충돌이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과정에서 장성택이 퇴진을 거부할 경우 김정은-장성택이 직접 충돌할 수 있다는 것이다.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현재 북한에서 장성택, 최룡해, 최영림, 박봉주, 로두철 등 경제중시 측근세력이 정세를 주도하고 있다”면서 “이들은 경제개혁 걸림돌을 제거하는 차원에서 군부 강경파를 정리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장성택 주도로 경제문제에 대한 플랜을 구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성일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책임연구위원도 “장성택·김경희의 후견체제 등장은 김정은 체제의 신속한 구축이라는 취지에도 불구, 실제로는 장성택의 권력 장악이라는 결과를 초래했다”면서 “장성택은 당·공안·군 등 권력기구를 재편하고 측근을 핵심권력에 포진시켜 실질적 권력자로 등극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최룡해의 총정치국장 임명과 이영호 해임 등 일련의 사례들은 장성택이 군부를 장악하려는 의도에서 비롯됐다”면서 “하지만 이 같은 행보는 군부·권력엘리트들의 불만을 야기해 잠재적인 정치 불안정 요소로 부상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