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외교 “북핵, 대화와 제재 병행”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4일 북핵 문제와 관련, “6자회담 참가 5자간의 긴밀한 협의를 바탕으로 ‘제재와 대화’를 병행해 가면서


북한의 조속한 6자회담 복귀를 유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방배동 한국외교협회에서 열린 신년하례식에 참석, 올해 외교정책 방향을 주제로 한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의 이 같은 언급은 최근 6자회담 복귀의 전제조건으로 제재해제를 요구하고 있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그는 이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조치가 이뤄지도록 우리가 제안한 일괄타결(그랜드 바겐.Grand Bargain) 구상을 중심으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