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대북 인권결의는 내정간섭”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유엔 인권이사회가 지난달 27일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임기를 1년 연장하기로 결의한 데 대해 “내정간섭”이자 “주권국가에 대한 용납못할 침해행위”라고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8일 유엔 인권이사회 제7차 회의에서 “허위날조로 일관된 반공화국(반북) 결의가 강압 채택됐다”면서 “일본과 유럽동맹(EU)이 주동이 돼 채택한 문제의 결의는 존엄높은 우리 공화국의 영상(이미지)을 훼손시켜 국제적 압력 공간을 넓혀보려는 미국의 대조선 압살 책동에 편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또 “오늘날 인권문제에서는…미국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만 논의의 대상으로 되고 있으며 이중기준, 정치화의 경향이 더욱 더 농후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하고 특히 “인권에 대해 운운할 자격이 없는 정치난쟁이 일본이 ‘인권재판관’이나 된 듯이 행세하면서 반공화국 결의 채택에 앞장서”고 있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아울러 “이 기회에 미국과 일본의 인권 소동에 합세한 유럽동맹도 각성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이번 보도에서 한국이 찬성표를 던진 사실은 거론하지 않았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