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남북협력과 대화 지원”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은 15일 “한국이 책임감있는 세계의 일원이 되기를 바라며 유엔도 남북협력과 대화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난 사무총장은 이날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김덕규(金德圭) 국회부의장 초청 오찬에 참석해 “한반도의 모든 사람들이 평화와 번영을 누리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이 수십년 전에는 지원받던 국가였는데 지금은 (다른 나라를) 지원하고 있고, 인류의 미래를 위해 기여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한국인은 자신을 자랑스럽게 여겨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오찬에 앞서 서울대에서 행한 특강에 언급, “젊은 학생들을 만났는데 이상과 포부가 넘쳤고 지식이 많았으며 자신감이 있었다”며 “(학생들의) 에너지와 열기에 한국의 위상을 느낄 수 있었고 이런 역동성이 한국을 만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대해 김덕규 국회부의장은 “아난 사무총장은 북핵문제와 한반도 정세에 관심을 갖고 가능한 성원을 해주는 등 한국민에게 많은 애정을 보였다”며 “한국의 대외적 역할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유엔에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국회부의장은 이어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관련, “아난 사무총장이 최근 ‘과거사를 정직하고 명확하게 서술한 교과서를 가져야 한다’고 말해 (일본의) 교과서 왜곡 문제에 선을 그었다”며 “명쾌한 말씀에 존경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찬은 김원기(金元基) 국회의장이 주재할 예정이었으나 김 의장이 최근 해외출장 기간에 발목 부상을 입어 김덕규 부의장이 대신 주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