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홍수 피해 주민에 10만 달러 지원

유엔이 올해 홍수 피해를 입은 북한 주민들에게 10만 달러를 특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미국의 소리 방송(VOA)은 국제적십자사(IFRC)가 22일 발표한 ‘북한 홍수 피해 보고서’를 인용해 세계식량기구(WFP)와 유엔아동기금(UNICEF), 세계보건기구(WHO) 등 5개 유엔 기구가 국제사회에 긴급 지원을 호소해 모금액 10만 달러를 북한 수재민에게 지원했다고 밝혔다.

유엔은 이 자금으로 수재민들에게 긴급 거처를 마련해주고, 식량 이외의 구호 물자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수재민 1만 1천여 명에게는 고열량 영양 비스킷과 보건의료 세트를, 11개 소학교와 고등중학교에는 학용품을 제공했으며, 북한 여성 3천여 명에게는 속옷과 여성용품 등을 지원했다.

이밖에 수질정화제와 수질정화 장비, 위생용품 등도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국제적십자사는 “지난 8월 초 황해남도와 함경남북도에 이어 8월 말 라선 시에 내린 집중호우가 북한 연간 평균 강수량의 절반을 넘었다”면서 “이로 인해 89명이 사망하고 1만 2천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제적십자사는 또 “가옥 5천 370여 채가 부분적으로 파손 또는 파괴됐고, 주민 5천 400여 명에 대한 식수 공급이 중단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제적십자사는 북한 홍수 피해 복구를 위해 46만 2천 스위스 프랑(약 47만 5천 달러)을 긴급 투입해 수재민 2천 200가구를 지원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천막과 담요, 조리기구, 위생용품, 수질정화제 등 식량 이외의 구호물자도 지원했으며 조선적십자회 관계자들에게 위생 교육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적십자사는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재난에 대비해 1월 말까지 예비구호품 비축을 마쳐 2월 말에는 홍수 피해 대응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