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 北에 ‘민항기위협’ 철회요구

유엔군사령부와 북한군은 6일 오전 10시 판문점에서 제16차 장성급회담을 개최했다.

유엔사 측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전날 ‘동해상 남측 민항기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고 선언한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철회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정부 관련부처와 유엔사는 북측의 이번 선언이 인도주의적 차원이나 한반도의 긴장완화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즉각 철회토록 요구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태영 합참의장과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은 조평통의 성명 직후 전화통화를 하고 장성급회담에서 북측에 철회를 요구하기로 의견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북측은 지난 2일 열린 제15차 회담에서와 마찬가지로 키 리졸브 연합연습으로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에 이르렀다면서 훈련 중단을 요구, 유엔사측의 철회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유엔사 측은 키 리졸브 연합훈련은 방어적 성격의 훈련이란 점을 거듭 설명하고 북측에 대규모 훈련 일정 상호통보 등 신뢰 구축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1월17일 북한군 총참모부의 ‘(대남)전면 대결태세 진입’이나 조평통의 ‘민항기 위협’ 등과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는 것은 군사적 긴장감을 부추긴다며 남북 군사당국간 대화에 나설 것을 북측에 촉구했다.

북한 조평통은 전날 키 리졸브 연습(9~20일)과 관련, “군사연습 기간 우리(북)측 영공과 그 주변 특히 우리의 동해상 영공 주변을 통과하는 남조선 민용항공기들의 항공안전을 담보할 수 없게 됐다는 것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유엔사가 제의하고 북측이 수용해 열린 이날 장성급회담에는 유엔사 측에서 조니 와이다 미국 공군소장, 이창현 공군준장, 매튜 오해런 영국군 준장, 해롤드 칵번 뉴질랜드 대령 등이, 북한 측에서는 곽철희 소장(한국의 준장급) 등 4명이 참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