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 짓는 북한 주민

지난 20일 묘향산 관광지구내 향산호텔 앞에서 트럭을 탄 북한 어린이들이 취재진에게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