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재향군인회 “참여연대 처벌하라”

울산시 재향군인회 회원 20여명은 “천안함 침몰사태의 북한 소행을 부정하는 참여연대를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재향군인회는 22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여연대가 국제 전문가로 구성된 천안함 침몰사태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를 부정하고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를 방해하고 나선 것은 명백한 국가보안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