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한나라 대선주자 몰역사인식” 비난

한나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의 역사인식에 대해 다른 여야 정치권이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이 전 시장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아호를 따서 경남 합천에 조성되는 ‘일해공원’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잘 모르겠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박 전 대표는 인혁당 사건과 긴급조치 사건 판사 실명공개가 “자신에 대한 정치공세”라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다.

우상호 열린당 대변인(사진)은 2일 브리핑을 통해 이 전 서울시장을 겨냥해 “빈약한 역사 인식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고, 박 전 대표에 대해서도 “몰역사적 인식을 드러낸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우 대변인은 이어 “한나라당 두 대권 후보의 몰역사성에 대해 국민들이 심각하게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호진 민주노동당 부대변인은 이 전 시장을 향해 “지지율 1위를 달리는 대권주자가 일해공원을 잘 모른다고 한다면 답은 거짓말을 하는 것이거나 바보 중 하나”라며 “이 전 시장이 대통령이 되면 결국 바보 대통령 혹은 표리부동한 대통령 둘 중의 하나가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박 전 대표에 대해서도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과거와 과감한 단절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역시 박 전 대표와 한나라당은 5공 회귀정당임이 분명하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