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어선 동해 북쪽 해상서 실종”

8일 오전 11시께 북한 함경북도 무수단리 동쪽 270km 지점에서 조업중이던 우리 어선이 1척이 연락 두절돼 관계당국이 확인에 나섰다고 YTN이 보도했다.


연락이 두절된 선박은 41톤급 오징어잡이배인 ‘대승호’로 한국인 4명과 중국인 3명이 타고 있었다고 이 방송은 보도했다. 대승호는 지난 1일 경북 포항에서 출항해 이 해역에서 조업중이던 것으로 알려졌다.


어선이 실종된 해역은 북한과 러시아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의 경계지역으로 대승호는 조업 중 북한 수역을 침범해 북한 측에 나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군 소식통은 이날 “우리 어선이 동해 북쪽 해상에서 연락이 끊겨 원인을 파악 중에 있다”며 “북측에 나포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