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사회통합 OECD 30개국 중 25위”

우리나라의 사회통합 지수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0개 회원국 중 25위로 하위권에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무총리실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회는 18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한국 경제.사회 선진화의 조건’ 대토론회를 열고 경제사회 발전지표 개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박명호 한국외국어대 교수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종합지수 순위는 1990년 OECD 30개 회원국 중 22위에서 큰 변화 없이 유지, 2007년 현재 21위를 기록했다.


이번 지표는 크게 성장동력과 사회통합, 환경으로 구성됐으며 이중 성장동력은 지난 1990년 20위에서 꾸준히 성장, 2005년 13위를 기록했고 2007년 현재는 한계단 떨어진 14위였다.


1인당 국민소득은 1990년 25위에서 두 계단 상승, 2007년 23위로 나타났다.


성장동력 구성요소 중에서는 과학기술경쟁력의 순위가 30개국 중 4위로, 각 지수 중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반면 사회통합 지수는 1990년 24위에서 2005년 27위까지 떨어졌다가 다시 소폭 상승, 2007년 현재 25위를 차지했다.


특히 자유롭고 안전한 생활 항목에서는 1990년부터 내리 28위를 면치 못했고 세부요소 중 복지ㆍ분배는 1990년 29위에서 2007년 30위로 떨어져 회원국 중 꼴찌였다.


환경 지수는 1990년 14위로 중위권이었으나 2007년 22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자연 자원은 2007년 현재 9위로 비교적 높았지만 온실가스 및 쓰레기 배출량 등으로 구성된 환경 위해성 항목에서 27위로 하위권을 차지했다.


박 교수팀은 이를 토대로 “성장 위주의 정책보다는 사회 통합과 환경을 감안한 국정 운영 방향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