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한.EU FTA 협상 막바지”

안호영 외교통상부 통상교섭조정관은 7일 “한.유럽연합(EU)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이 막바지 상황인데 내년 1월 발효를 목표로 협상이 타결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조정관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지난달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한.EU FTA 확대 수석대표 회담에서 주요 분야의 진전이 있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안 조정관은 “현재 남아있는 주요 이슈는 자동차 기술표준, 상품 양허, 원산지 규정, 서비스, 지리적 표시 등 크게 5개 정도”라며 “수석대표 회담에서 구체적으로 어느 분야의 진전이 있었다고 말하기는 이르지만 장관들이 만나서 논의할 정도로 좁혀졌다는 것은 틀림이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양측은 오는 19일∼20일 서울에서 통상장관회담을 개최해 남은 쟁점에 대한 일괄타결을 추진할 예정이다.

여야가 한미 FTA 비준안을 미국의 새 정부 출범 이후 빠른 시일 내 협의처리하기로 결정한데 대해 그는 “비준시기는 국회의 몫이며 나름 진전이 있었다는 면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하고 “빨리 비준되어서 FTA 이익을 일찍 향유해야 한다는 것이 정부 기본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 오바마 행정부가 출범하면 선거 때와 달리 책임있는 정부 입장에서 한미 FTA를 평가할 것”이라며 “다만 미국도 경제위기 극복이 최대의 관심사이므로 어떻게 대응할지는 계속 지켜봐야 한다”고 전망했다.

오는 4월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담과 관련해 안 조정관은 “현재 국제적 공조,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대처, 새로운 금융규제 기준 설립 등이 주요 과제”라며 “외교부는 각국이 거시경제 운용을 공조할 수 있도록 필요한 정보를 적기 수집해서 관계기관과 공유하고 보호무역주의에 대해서도 즉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금융기준과 관련해서는 금융안정화포럼(FSF) 가입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안 조정관은 “현재 FSF에는 홍콩, 싱가포르, 호주, 네덜란드 등 국제금융의 중심지가 가입돼 있는데 이를 신흥국가로 확대하자는 정상들 간의 합의가 있었다”면서 “기본적으로 (가입을 위해서는) G7 간의 합의가 중요하므로 노력하고 있으며 가입을 낙관도, 비관도 하기 어려운 상황이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