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방산수출 10억달러 첫 돌파

한국이 1975년 방산물자를 수출한 이래 33년 만에 처음으로 연간 수출 10억달러를 돌파했다고 방위사업청이 29일 밝혔다.

방위사업청은 올해 방산 수출액은 10억3천144만달러로, 이는 1975년 미국, 필리핀 등 4개국에 카빈 탄약 47만달러어치를 팔면서 방산수출을 시작한 이래 연간 최고 액수며 작년도 방산 수출액 8억4천490만달러보다도 22%가 늘어난 수치다.

방사청은 “전세계적인 경기침체 속에서 방산수출 10억달러를 달성했다”며 “2012년 방산수출 선진국 진입을 목표로 방사청 개청 직후인 2006년부터 적극적인 방산수출을 추진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방산매출액 대비 수출비율은 2006년까지 5% 수준에 불과했지만 작년에는 13.6%로 증가하는 등 국내 방산업체의 경영여건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수출 실적을 분석한 결과 전통적인 강세 지역인 중동, 미주 지역 이외에도 작년부터 이집트와 페루에 방산협력관을 파견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온 중남미와 아프리카 지역 3개국이 최대 수출국 10위권에 포함됐다.

또한 작년에 46개국이던 수출 상대국도 올해는 58개국으로 늘어난데다 수출품목도 과거 탄약류와 주요 장비의 부품류 위주에서 최근에는 자주포, 항공기, 함정 등 첨단제품이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올해는 터키에 한국의 흑표, K1A1 전차 일부 기술이 수출되는 등 획기적인 변화를 이룬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방사청은 “방산수출 증가를 통한 방위산업의 신경제성장 동력화를 실현하기 위해 연구개발에 대한 꾸준한 투자를 바탕으로 원천 및 핵심기술을 확보해 선진국의 첨단장비와 중국 등의 저가공세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방사청은 내년도 방산물자 수출 목표를 12억달러 규모로 잡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