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북한은 국민을 노예화 하는 정권”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 체제의 억압적 성격을 비판하며 인권 개선을 강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오바마 대통령은 “인권을 억압하는 전제주의 국가들이 우리 주변에 아직도 존재하고 있다”며 대표적인 예로 북한을 들었다. 그는 북한을 국민들을 노예화 하는 정권이라고 직접 지목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학교에 가고자 하는 어린 소녀들을 죽이는 탈레반, 국민들을 노예화하는 북한 정권, 전쟁의 무기로 성폭행을 사용하는 콩고 킨샤사의 무장그룹이 극단적인 인권위협 그룹이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서울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것이라며 한반도는 역동적이고 개방되고 자유로운 사회와 감옥같이 폐쇄된 사회가 가장 극단적으로 대비되는 지역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란 핵문제와 관련 “이란과의 외교적 통로는 열려 있으며, 결정은 이란 정부의 선택”이라며 “유엔의 대 이란 결의는 국제법이 결코 헛된 약속이 아님을 입증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란 정부는 핵프로그램이 평화적 의도임을 전세계에 분명하고 신뢰할 만한 약속으로 확신시켜 줘야한다”면서 선 핵문제 해결 후 외교적 대화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 했다.


한편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한반도의 긴장 완화를 모색하고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