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대북 경제제재 1년 연장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미국의 국가안보와 한반도에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북한에 대한 일련의 경제제재를 1년 간 연장한다고 24일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과 미사일 문제를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고 있어 비상지휘권을 행사해 26일로 만료되는 북한과의 자산거래 제한을 1년 연장한다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의회에 보낸 성명에서 “한반도의 무기에 사용될 수 있는 핵물질의 존재와 확산위험이 미국의 국가안보와 외교정책에 이례적이고 예사롭지 않은 위협을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은 1년 전 평양과의 모든 상업거래를 금지하는 대북 적성국법을 철폐했지만 오바마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비상지휘권을 행사해 1년 간 북한과의 자산거래를 제한하는 조치를 부과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이를 연장하지 않으면 이 조치는 26일 해제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군은 북한이 유엔의 새로운 제재조치에 맞서 하와이쪽으로 미사일 발사를 시도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