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이종석장관 발언 부적절”… “사퇴해야” 목소리

▲ 국회 통외통위에서 답변하고 있는 이종석 장관 ⓒ연합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24일 전체회의에서 정부의 대북정책 실패를 집중 추궁했다.

또 여야 의원들은 이종석 장관이 최근 한 TV 인터뷰에서 “북한 미사일 문제는 미국이 제일 많이 실패했다”는 발언과 관련, 시기와 방식이 부적절한 행동이었다고 비판했다. 한나라당은 이 장관의 즉각 교체를 주장했다.

외교관 출신인 열린당 정의용 의원은 “이 장관의 발언은 부정적인 한미관계에 시너지 효과를 준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며 “한미 간에 이견이 있으면 외교채널을 통해 전달해야지, 공개적으로 발언하는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최재천 의원은 “장관의 말장난이 심각하다”면서 “우리 정부의 책임과 문제를 미국에 전가시키는 것 아니냐”고 비난했다. 최성 의원은 “차제에 외교안보 시스템을 정비해야 한다”면서 “이 장관은 NSC 상임위원장을 맡지 말고 통일장관에만 전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박진 의원은 “북한이 핵실험까지 하려한다는 정보가 있는데 정부는 무슨 대책을 세우고 있느냐”면서 “참여정부의 평화번영정책의 실패를 인정하고 이종석 장관은 사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종석 장관은 여야 의원들의 지적에 “동의할 수 없다”며 “내 발언이 미국과 외교적 마찰을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장관은 참여정부의 대북정책 실패에 대해서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평화번영정책은 군사적 긴장완화를 통해 장기적으로 민족적 보존 능력을 신장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