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이산가족상봉 정례화 일제히 환영

여야는 북측의 이산가족 상봉 제안에 대해 우리 정부가 ‘이산가족상봉 정례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일제히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제의한데 대해 우리 정부가 상봉 정례화를 제안한 것은 적절한 결정”이라며 “이산가족 상봉문제는 더 이상 일회성 이벤트에 그쳐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대부분 고령자인 이산가족의 마지막 한을 풀기 위해서라도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적극적인 논의가 필요하며 나아가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를 위해서 남북의 조건 없는 대화와 노력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도 상봉 정례화를 제안한 만큼 거동이 불편한 고령의 이산가족을 위해 IT 기술을 이용한 화상 상봉 등 이산가족들이 소식을 자주 나눌 수 있는 다양한 채널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북한정권에 대한 단호하고 일관성 있는 정치적 대응과 함께 다른 한편으로 인도적 차원의 지원과 교류가 확대되어 북한 주민과 국민들의 정서적 거리를 좁히는 것이야말로 꼭 필요한 통일을 위한 준비”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비대위회의를 통해 “북한이 다시 한번 대남관계 개선을 위해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는 것을 환영한다”며 “대승호 선원과 선박을 송환하는가 하면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제의에 맞춰서 우리 정부에서도 이산가족 상봉을 정례화하자는 전진적인 제안을 한 것을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번만은 적극적으로 나서서 이산가족 상봉과 함께 북한의 어려운 식량난 해결을 위해서, 또 우리 농촌경제의 해결을 위해서도 과감하게 40~50만톤 이상의 대북 쌀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과거 이산가족 상봉 때는 쌀과 비료를 항상 제공했다는 것을 정부에서는 기억해 주고, 이제 더 이상 남북관계를 방치하면 어려워지기 때문에 우리는 이명박 정부의 적극적인 대북정책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