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북한인권대회 공방

여야는 9일 서울에서 개최중인 북한인권국제대회와 관련, 이 대회의 정당성 여부 및 정부 태도 등을 놓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열린우리당은 절제없는 대북인권 개선 요구가 남북 긴장완화 및 화해협력 분위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인권대회 자체에 비판적 입장을 견지한 반면 한나라당은 정부가 북한의 인권유린을 방조하고 있다며 정부, 여당의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우리당은 임채정(林采正) 열린정책연구원장, 유재건(柳在乾) 유선호(柳宣浩) 이강래(李康來) 집행위원, 배기선(裵基善) 사무총장 명의의 공동성명에서 “북한 인권을 위해 전쟁이라도 하겠다는 것이냐”면서 “북한인권을 국제사회에서 공론화해 북한 인권개선에 얼마나 도움을 줄 수 있을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대안 없이 비판만 있는 북한 인권문제 제기로 남북관계 발전을 저해해서는 안되며 ▲북한 주민의 실질적 삶 개선을 위한 지원책 마련이 급선무이며 ▲장기적이고 포괄적인 인권향상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또 ▲정부는 북한 인권문제에 전략적 유연성을 갖고 대미관계를 유지.발전시켜야 하며 ▲정치권과 언론도 북한의 실체를 부정하거나 남북관계를 저해하는 태도를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이계진(李季振)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현 정부와 여당이 서울 북한인권국제대회에 대해 너무 무관심하고 성의가 없다”면서 “북한의 인권실상에 대해 누구보다 많은 정보를 갖고 있는 정부가 북한의 인권을 철저히 외면하는 것은 사실상 북한의 인권유린을 방조하는 것과 같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오늘이라도 총리와 여당 당의장이 서울 북한인권국제대회에 직접 참석해 격려해야 한다”면서 “정부와 여당이 (북한인권에 대해)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