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의원 “대북특사 파견해야”

국회의 16일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선 여야의 일부 의원들이 대북특사 파견 필요성을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경색된 남북관계의 책임소재에 대해선 여야의 진단이 엇갈렸지만, 해법에 대해선 의견일치를 본 셈이다.

오전 질문자로 나선 한나라당 원유철 의원의 대북특사론의 첫단추를 뀄다.

원 의원은 “경제살리기와 민족공존의 번영을 위해서라도 경색국면을 돌파할 카드가 필요하다”며 “전직 대통령과 현 정부 실세인사 등 초당적 인사를 대북특사로 파견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원 의원은 한승수 국무총리에게 “대북특사 제안을 이명박 정부에게 적극적으로 건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민주당 신학용 의원도 대북특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신 의원은 “대북특사를 왜 못보내느냐”며 “(대북특사가) 정상회담을 제안하면 무엇인가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총리는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 용의가 있다면 특사를 사용할 의향이 있지만, 그것보단 남북당국자간의 대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한 총리가 특사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자 무소속인 강운태 의원까지 대북특사파견론에 가세했다.

강 의원은 “외교관계에 밝은 한 총리가 직접 대북특사가 돼서 문제를 푸는 것이 어떠냐”며 “지금 다른 방법이 없으니 총리가 총대를 매어달라”고 제안했다.

여야 의원들이 한목소리로 대북특사 파견 필요성을 주장하자 한 총리는 당초 부정적인 입장에서 “심각하게 검토해보겠다”고 한발 물러나는 모습을 보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