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바라데이 “검증이 중요..원자로 자체는 위협아냐”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12일 평화적 핵사용 여부에 대한 검증만 보장된다면 대북 경수로 제공에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이날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열린 한-IAEA 기술협력 50주년 기념 기자회견에서 대북 경수로 제공에 대한 미국 일각의 우려와 관련, “경수로가 됐건 다른 원자로가 됐건 간에 중요한 것은 충분한 검증이 이뤄지느냐다”라고 말했다.

그는 `경수로에서 나오는 사용후 핵연료도 핵무기 제조에 쓰일 수 있으니 북한에 경수로를 주지 말아야 한다’는 미측 일각의 주장에 대한 견해를 질문받자 “6자회담 공동성명에 북한이 향후 원자력을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내용이 있는 것으로 기억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이어 “어떤 국가건 간에 검증이 충분히 이뤄질 수 있는 환경만 보장되면 원자력을 평화적으로 사용하려 한다고 볼 수 있다”고 전제, “원자로 자체는 대량살상무기 확산 위험을 제공하지 않으며 위험은 플루토늄 재처리와 우라늄 농축에서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오는 14일 IAEA감시.검증단이 2.13합의에 따라 북한에 들어갈 것이라고 소개한 뒤 “5개 핵시설 폐쇄 등 북한 비핵화 초기단계 이행에 대해 낙관적으로 본다”면서 “핵시설 폐쇄는 시작되는 때부터 1개월 후면 완전히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문제는 초기단계 이후 2단계 조치”라면서 “향후 핵 폐기물 처리 등을 어떻게 할지는 6자회담에서 논의되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북한 고농축우라늄(HEU) 프로그램 보유 의혹에 대한 질문에 엘바라데이 총장은 “HEU문제는 단계적인 것으로 본다”며 “2단계에서 북한이 신고하는 핵 프로그램 목록이 정확하고 완전한지 검증해야 하는데 그 작업은 북한이 우리에게 얼마나 투명하게 개방하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경우 HEU 뿐 아니라 그들이 신고 또는 공개하지 않은 모든 핵개발 관련 장비 및 물질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복잡하고 긴 과정이 될 것이나 북한의 협조 및 투명성 유무에 따라 절차는 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북한의 핵비확산조약(NPT) 복귀 전망에 언급, ” 북한이 NPT에 돌아오는 것은 6자회담 과정에서 나중에 있는 단계라고 생각한다”면서 “북한의 NPT복귀가 빠르면 빠를 수록 좋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핵문제는 경제.안보 차원의 문제이기 때문에 종합적인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