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뢰파편, 北수출용 ‘CHT-02D’중어뢰 일치”

천안함 침몰사건을 조사한 민·군 합동조사단은 20일 조사결과 발표를 통해 북한의 소형 잠수함정의 중(重)어뢰 공격에 따른 수중폭발 충격파로 천안함이 침몰했다고 밝혔다.


윤덕용 합동조사단 공보단장은 이날 국방부에서 가진 ‘천안함 침몰사건 조사결과’ 브리핑을 통해 “천안함이 어뢰 수중폭발 충격파 및 버블효과로 침몰했다”면서 “어뢰의 강력한 수중폭발로 발생한 충격파 및 버블효과로 천안함 선체가 절단돼 침몰했다”고 밝혔다.


윤 단장은 “침몰해역에서 어뢰로 확증할 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물로 어뢰의 추진동력부인 프로펠러를 포함한 추진모터와 조종장치 등을 수거했다”고 말했다.


이어 “백령도 해상에서 수거한 어뢰 파편은 북한의 수출용 무기소개 책자에 소개된 ‘CHT-02D’ 어뢰의 설계도면과 정확히 일치한다”며 “북한산 CHT-02D 어뢰는 음향항적 및 음향 수동추적방식을 사용하며 직경이 21인치이고 무게가 1.7톤으로 폭발장약이 250Kg에 달하는 중(重)어뢰”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해외로 수출할 목적으로 배포한 어뢰 소개 자료의 설계도에 명시된 크기와 형태가 일치하였으며, 추진부 뒷부분 안쪽에 ‘1번’ 이라는 한글표기는 우리가 확보하고 있는 북한의 어뢰 표기방법과도 일치한다”며 “러시아산 어뢰나 중국산 어뢰는 각기 그들 나라의 언어로 표기한다”고 말했다.


윤 단장은 “이러한 결과는 일부에서 지속적으로 제기해 온 좌초나 피로파괴, 충돌, 내부폭발과는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해 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천안함 침몰원인에 대해 “현재까지 해저로부터 인양한 선체의 변형형태와 사고해역에서 수거한 증거물들을 조사 및 분석한 결과를 보면, 천안함은 가스터빈실 좌현 하단부에서 감응어뢰의 강력한 수중폭발에 의해 선체가 절단되어 침몰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는 침몰원인을 어뢰피격으로 판단한 이유에 대해 “선체손상 부위를 정밀계측하고 분석해 보았을 때 충격파와 버블효과로 인하여, 선체의 용골이 함정 건조 당시와 비교하여 위쪽으로 크게 변형되었고, 외판은 급격하게 꺾이고 선체에는 파단된 부분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갑판은 가스터빈실 내 장비의 정비를 위한 대형 개구부 주위를 중심으로 파단되었고, 좌현측이 위쪽으로 크게 변형되었으며 절단된 가스터빈실 격벽은 크게 훼손되고 변형되었다”라고 밝혔다.


윤 단장은 “함정 내외부의 표면을 면밀히 조사한 결과, 함정이 좌우로 심하게 흔들리는 것을 방지해주는 함안정기에 나타난 강력한 압력흔적, 선저부분의 수압 및 버블흔적, 열흔적이 없는 전선의 절단 등은 수중폭발에 의한 강력한 충격파와 버블효과가 함정의 절단 및 침몰의 원인임을 알려주고 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생존자와 백령도 해안 초병의 진술내용을 분석한 결과, 생존자들은 거의 동시적인 폭발음을 1~2회 청취하였으며, 충격으로 쓰러진 좌현 견시병의 얼굴에 물이 튀었다는 진술과 백령도 해안 초병이 2~3초간 높이 약 100m의 백색 섬광 기둥을 관측했다는 진술내용 등은 수중폭발로 발생한 물기둥현상과 일치하였다”고 말했다.


또 “사체검안 결과 파편상과 화상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고 골절과 열창 등이 관찰되는 등 충격파 및 버블효과의 현상과 일치하였다”라고 덧붙였다.


윤 단장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지진파와 공중음파를 분석한 결과 “지진파는 4개소에서 진도 1.5규모로 감지되었으며 공중음파는 11개소에서 1.1초 간격으로 2회 감지되었다”며 “이것은 수중폭발에 의한 충격파와 버블효과의 현상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수차례에 걸친 시뮬레이션 결과, 수심 약 6~9미터, 가스터빈실 중앙으로부터 대략 좌현 3미터의 위치에서 총 폭발량 200~300kg 규모의 폭발이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백령도 근해 조류를 분석해 본 결과, 어뢰를 활용한 공격에 제한을 받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지난 5월 4일부터 운영해 온 미국, 호주, 캐나다, 영국 등 5개국의 ‘다국적 연합정보분석TF’에 의해 확인된 사실”이라며 “북한군은 로미오급 잠수함(1,800톤급) 20여척, 상어급 잠수함 (300톤급) 40여척과 연어급(130톤급)을 포함한 소형 잠수정 10여척 등 총 70여척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에 천안함이 받은 피해와 동일한 규모의 충격을 줄 수 있는 총 폭발량 약200~300kg 규모의 직주어뢰, 음향 및 항적유도어뢰 등 다양한 성능의 어뢰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단장은 또 “서해의 북한 해군기지에서 운용되던 일부 소형잠수함정과 이를 지원하는 모선이 천안함 공격 2~3일전에 서해 북한 해군기지를 이탈하였다가 천안함 공격 2~3일후에 기지로 복귀한 것이 확인되었다”며 “다른 주변국의 잠수함정은 모두 자국의 모기지 또는 그 주변에서 활동하고 있었던 것이 확인되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군합동조사단은 국내 10개 전문기관의 전문가 25명과 군 전문가 22명, 국회추천 전문위원 3명, 미국·호주·영국·스웨덴 등 4개국 전문가 24명이 참여한 가운데 과학수사, 폭발유형분석, 선체구조관리, 정보분석 등 4개 분과로 나누어 조사활동을 실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