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사이버테러 대응체계 일원화 필요”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10일 국내 주요 사이트를 마비시킨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과 관련, “사이버 테러에 신속한 대응을 위한 컨트롤 타워 구축과 대응체계 일원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국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이 더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사이버 테러에 대한 분야별 대응 시스템과 예상 시나리오 마련 및 모의훈련, 신속한 수사 체제 구축을 위한 범국가적 공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원내대표는 “한나라당은 지난해 10월 사이버 테러법을 제출했지만 민주당이 터무니없는 `MB 악법’ 공세로 회부조차 안되고 있다”며 “민주당은 국가안보에 대해 관심도 없는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이명박 대통령이 대북지원금으로 핵무장을 하지 않았냐는 의혹을 밝혔다”면서 “지난 10년간 북한에 지원한 현금 규모는 모두 29억222만달러로, 아낌없이 지원했지만 우리에게 돌아온 것은 핵과 미사일 위협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을 비롯한 좌파 단체는 핵 협박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면서 최근 남북관계 경색을 이명박 정부의 대북 강경노선 탓이라고 억지 주장을 한다”며 “국가안보 위기를 조장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