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4월 의장국 中…北미사일 발사 규탄 앞장서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2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공식 협의(informal consultations)’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 가운데, 안보리 4월 의장국인 중국이 직접 규탄 성명을 주도하면서 발표까지 진행할 지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당초 회의의 공식 의제는 시리아 내전 사태와 관련한 내용이었지만,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로 비공식 안건을 추가해 논의에 들어갔다. 북한은 28일 무수단(BM-25)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2발 발사한 바 있다.

회의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이 안보리 4월 의장국인 중국에 요청해 이뤄졌다. 미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실패로 끝나기는 했지만, 발사 자체만으로도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며 긴급회의를 요청했다.

안보리는 결의안 1718호(2006년), 1874호(2009호), 2087호(2013년), 2094호(2013년), 2270호(2016년) 등을 통해 거리에 상관없이 모든 종류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못하도록 하고 있다. 

안보리는 이날 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추가 도발 중단을 촉구하는 입장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5일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 발사 당시에도 안보리는 언론 성명을 내고 북한의 도발 중단을 촉구한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