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주요국 천안함 ‘의장성명’ 합의

중국을 포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주요국들이 8일(이하 현지시간) 천안함 침몰 공격을 비난하는 의장성명 채택에 합의했다.


안보리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소집해 ‘P5(상임이사국) + 2(한국.일본)’ 간에 잠정 합의된 이 문건을 회람했으며, 9일 오전 9시30분(한국시간 9일 오후 10시30분) 다시 전체회의를 열어 최종 성명을 채택할 예정이다.


이로써 천안함 사건에 대한 안보리 논의는 지난달 4일 공식 회부된 뒤 35일 만에 결론을 내게 됐다.


주요국이 합의한 의장성명 초안은 천안함이 공격(attack) 받았다는 점을 적시하면서 이 같은 행위를 비난(condemn) 하는 내용이 포함됐으며, 한국에 대한 추가 공격이나 적대행위 방지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또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어뢰공격으로 인한 것이라는 합동조사단의 결과를 인용하면서 ‘깊은 우려’를 표시했지만, 명시적으로 북한을 공격 주체로 표시하는 표현이나 문구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유엔 관계자는 “전체적인 성명의 맥락에서는 북한의 행위라는 것이 명백하게 드러나 있다”고 말했다.


성명 초안은 또 “천안함 침몰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대한 적절하고 평화적인 조치”를 요구하면서도 북한 측이 주장해온 ‘우리는 이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입장도 들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측은 이 사건에 대한 남북 양측의 공동 조사를 요구하면서 만일 안보리가 자신들을 비난하거나 의심하는 문건을 채택할 경우 군사력으로 반응하겠다고 경고해 왔다.


이날 회의에서 초안 발표자로 나선 수전 라이스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안보리 상임이사국들과 한국, 일본이 모두 이 문건에 동의했다”면서 “안보리가 조속한 시일내에 채택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라이스 대사는 “이 문건이 직접적으로 북한을 비난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성명은 매우 명확하다”면서 “천안함 공격은 비난받아야 하며 한국을 향한 추가 도발은 없어야 한다는 안보리의 판단을 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논의 과정에서 중국은 천안함이 공격 당했다는 것과 북한의 책임이라는 부분은 배제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고, 한.미.일 등은 북한의 천안함에 대한 어뢰 공격이 명백한 정전협정 위반이고 도발행위이므로 북한의 책임임을 적시하고 이를 강도높게 비난하면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받아야 한다고 요구해 난항을 겪었다.


유엔 관계자는 주요국들이 합의한 성명 초안이 그대로 채택될 가능성에 대해 “그동안 대북 결의안이나 성명은 주요국 합의 내용이 그대로 통과됐다”면서 “하지만 이번에는 북한이 여러 경로를 통해 성명 채택을 방해하고 있고, 최근 안보리 주요국간의 합의가 전체회의에서 뒤바뀐 전례도 있어 내일 전체회의 결과를 지켜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